시사

시사 > 전체기사

“컵라면 먹는 간호사들 돕고파” 200만원 들고온 기초수급자

성동구, ‘코로나19’ 의료진 응원하는 주민 기부 잇따라


“텔레비전을 보는데 코로나 환자 때문에 지친 간호사들이 컵라면을 먹는 모습을 보고 그냥 너무 도와주고 싶었어요.…”

국민기초생활수급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애쓰는 의료진을 위해 써달라며 쌈짓돈 200만원을 기부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서울 성동구 행당2동 A씨(60·사진)는 지난 4일 휠체어를 탄 몸을 이끌고 동주민센터 문을 열고 들어왔다. 손에는 200만원이 든 흰 봉투를 들려 있었다. 동주민센터 조유진 복지담당 주무관은 그의 방문에 놀라 일어서며 이유를 물었다. 그는 행당2동에서 14년 넘게 관리하고 있는 뇌병변 장애 기초수급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뜻밖의 답이 돌아왔다. “사회복지사님, 도와주러 왔어요” 띄엄띄엄 말문을 연 A씨는 “저도 기초수급자로 도움 많이 받고 있고 병원에 있을 때 간호사들한테 도움 많이 받았는데 간호사들이 너무 힘들어 한다고 텔레비전에서 그러네요.…”라고 말했다.

그는 평상시 모아둔 200만원을 코로나19로 힘들게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서 내놓았다. 그의 형편을 아는 직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봉투를 건네며 부랴부랴 동주민센터를 빠져나갔다. 조 주무관은 “주민분들이 쌈짓돈이라도 모아서 동주민센터에 기부해주니 이 어려운 시기에 너무 감동적이다”고 전했다.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은 마장동의 한 주민은 구의 방역활동 및 마스크 배부 등을 감사해하며 300만원을 기부했다. 이렇게 기부된 성금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피해 지원’ 에 기탁되며 코로나19 종사자 및 피해를 입은 저소득 주민 등의 성금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8일 “재난은 우리에게 닥친 현실이지만 우리가 힘을 모으면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재앙만은 아니라는 걸 주민들을 통해서 배운다”며 “우리구도 이런 주민들을 지키고 함께 어려운 위기를 극복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