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월 월세 안 받는다”…이효리도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가수 이효리. 국민일보DB

가수 이효리가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며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TV데일리는 11일 이효리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자신의 건물 임차인들에게 ‘3월 월세를 받지 않겠다’는 통 큰 의사를 전달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이 같은 선행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10월 이 건물을 매입했다. 건물에는 한정식 식당과 와인바, 각종 사무실이 입점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효리의 선행에 건물 임차인이 직접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엑스스포츠뉴스는 11일 임차인과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임차인은 “지난달에 이효리 씨로부터 3월 한 달 동안 월세를 받지 않겠다는 말을 전달 받았다”며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경기도 많이 안 좋고 여러 가지로 힘든 시기인데 이효리 씨가 한 달 월세를 전액 면제해줘서 정말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착한 임대인 운동’은 연예인들이 최근 코로나19여파로 힘들어하는 임차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고 경제적 어려움을 함께 부담하기 위한 취지로 이어지고 있는 운동이다. 이효리에 앞서 전지현, 원빈, 서장훈, 박은혜, 홍석천 등이 동참해 따듯한 소식을 전해주고 있다.

김유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