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성동구 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에서 구청 간부들이 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성동구청 제공

정부가 마스크 부족 사태에 ‘면 마스크 사용’과 ‘일회용 마스크 재사용’을 권고하고 있는 가운데 의사단체가 이를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는 12일 발표한 ‘마스크 사용 권고안’에서 “면 마스크 사용과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하는 것은 의학적으로 감염예방 효과가 있다고 검증되지 않아 권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염호기 전문위원회 위원장(인제의대 호흡기내과 교수)은 “재사용에 대해 많은 기대가 있지만 마스크 기능을 유지하면서 살균·건조할 수 있는 검증된 방법이 없다”며 “의협이 재사용 방법을 설명하는 것이 마치 재사용을 권장하는 것처럼 비칠 수 있다. 면 마스크 사용 역시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전문위원회는 건강한 일반인의 경우 ‘KF80’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면 충분히 감염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N95’나 ‘KF94’ 마스크의 경우 방어력이 높지만, 그만큼 숨쉬기가 어렵기 때문에 장시간 사용이 어려워 효율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또 의료기관에 방문할 때는 진료 도중에도 마스크를 사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손 위생과 기침 예절, 사회적 거리두기 등도 철저히 지킬 필요가 있다고 했다. 실내나 대중교통 등 밀폐된 공간은 자주 환기를 하면 좋다고도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