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폐기용 마스크’ 65만장 KF94로 속여 10억원 챙긴 업자들

16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불량 마스크를 유통해 10억여원을 편취한 일당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들이 창고에 쌓아뒀던 불량마스크 일부.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부족 현상이 빚어지자 이를 노린 범죄행위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16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폐기용 불량 마스크를 보건용 KF94 마스크로 둔갑시켜 10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일당 8명을 사기와 약사법위반 등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최근 정상 KF94 제품을 납품해주겠다고 속인 뒤 폐기용 불량 마스크를 공급해 3억4500만원을 받는 등 피해자 3명으로부터 10억원이 넘는 돈을 받아냈다. 또 수거한 불량품 65만장 중 5만장을 정상제품으로 속여 시중에 유통한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마스크의 수거·공급책과 분류책, 수금책, KF94 포장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포장된 상태의 폐기 대상 마스크 30만7000장과 완제품 마스크 8000장, 제품 포장지 6만장을 압수했다.

혐의가 중한 2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나머지 6명에 대해서는 불구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 정례간담회에서 “수사 중인 마스크 판매 사기 혐의 사건은 208건"이라며 "이 중 63명을 입건조치했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