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게임 이용이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 앱애니는 19일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발생지인 중국을 비롯해 유럽, 한국, 일본 등의 모바일게임 등 이용자가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앱애니에 따르면 지난 1월 이동 제한 조치가 실시된 중국에서는 모바일 사용시간이 급증해 2월 한달간 모바일 사용시간은 평균 5시간을 기록하면서 2019년 평균 대비 30% 급증했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이탈리아의 경우 2월 모바일 사용시간이 11%가 증가했다. 한국과 일본도 각각 7%씩 증가했다.


앱애니는 “전세계 각지에서 이동을 자제할 것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되고, 재택근무 등이 증가함에 따라 연관된 앱들의 다운로드 숫자와 사용시간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월 한달간 중국의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는 2019년 평균 대비 무려 80%가 증가했다. 2월 iOS 앱스토어의 주당 평균 게임 다운로드 숫자는 6300만 건으로, 1월 대비 25%가 증가했다.


한국 역시 게임 다운로드가 급증했다. 2월 마지막 주(2월 23일 시작 주) 주간 게임 다운로드 숫자는 전년 평균 대비 35%가 증가해 1500만 건 이상의 게임이 다운로드됐다. 전월 대비 25%가 증가했다.

앱애니측은 “3월 16일 기준으로 전세계 확진자 숫자가 18만2천명이 넘어 섰으며, 미국 및 유럽 각국에서 이동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를 확보해야 한다는 권고가 잇따르면서 한국 및 중국에서 보인 패턴이 타 국가에서도 유사하게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전망했다.

그래프=앱애니 제공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