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인들이 즐겨먹는 감자튀김.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럽의 많은 도시들이 봉쇄됐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대부분의 상점 운영도 중단됐다. 하지만 벨기에에선 감자튀김 가게가, 프랑스에선 와인 상점이 문을 열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 코로나19 여파로 유럽 주요국에서 생필품과 의약품 판매를 제외한 대부분의 상점 영업이 중지된 가운데 국가별 ‘생존 필수템’이 눈길을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각각의 문화권이 휴점 예외 업종을 두면서 위기 상황에서 무엇을 중시하는지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유럽 국가들은 인접해있지만 시민들이 생활에 필수적인 요소라고 생각하는 물품은 달랐다.

벨기에에선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노점상에서 바삭바삭한 감자튀김을 사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WP는 “벨기에인들은 벨기에 감자튀김이 세계 최고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감자튀김 가게를 닫는 것은 나라의 혼을 닫는 것처럼 여긴다”고 전했다.

벨기에 정부는 국민들의 우울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부분의 상점을 닫도록 하면서도 감자튀김 가게는 장사를 계속 하도록 하고 있다. 다만 감자튀김 가게 앞에서 줄을 설 때 간격을 넓히도록 하고, 주문할 때 너무 오래 머물지 않을 것을 당부했다.

프랑스 역시 대부분의 상점이 문을 닫았지만 정부는 40개 업종을 예외로 뒀다. 대표적인 것이 와인가게다. 일부 와인가게들은 손님들이 직접 매장에 방문하도록 하는 대신 와인 6병이나 12병을 묶음으로 배달해주는 ‘서바이벌 와인 패키지’를 내놓기도 했다.

프랑스인들의 '생필품'인 와인. 게티이미지뱅크

와인가게 운영자들은 ‘예외’로 분류된 것을 기뻐하지만 일부는 잠시 가게 문을 닫고 쉬고 싶어하기도 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장 기자흐 프랑스 와인소매상 연합회장은 “이동제한 상황에서도 정부가 와인상점의 영업을 허가한 건 신뢰의 표시”라면서 “하지만 팬데믹 상황인만큼 회원들에게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잠시 영업을 중단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네덜란드에선 대마초 판매를 허용했다. 코로나19 비상 시국에 국민들의 긴장을 완화시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주말, 네덜란드 정부는 대마초를 판매하는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상점의 영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 이같은 결정이 무분별한 마약류 거래를 야기할 수 있다고 문제를 제기하자 정부는 대마초를 판매하는 카페들이 영업을 계속하도록 다시 조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카페 내에서 대마초 흡연은 허용되지 않는다.

독일에선 자전거 판매점을 휴점 예외 대상으로 정했다. WP는 “옌스 슈판 독일 보건부 장관은 국민들에게 이동수단으로 자전거를 활용할 것을 조언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알맞고 건강을 지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유럽에서 가장 심각한 코로나19 위기를 겪고 있는 이탈리아는 신문 가판대 영업을 계속하도록 했다. 고령의 시민들에게서 종이 신문을 읽는 ‘오래된 즐거움’까지 빼앗을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