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뉴욕포스트 보도화면 캡처

중국에서 한 소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으로 파견을 갔다 온 엄마와 뜨겁게 포옹하는 감동적인 순간이 포착됐다.

1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 14일(현지시간) 허베이성 스자좡에서 촬영된 것으로 영상 속 8세 소년의 엄마는 약 한달전 코로나19 격리병동에서 보름 정도 일했다고 한다.

소년의 엄마는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2주 더 격리되어 있어야 했기에 가족들과 약 한달 동안 만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엄마의 자가격리가 해제되는 날 소년은 아빠의 품에 안겨 오매불망 엄마가 탄 버스가 도착하기만을 기다렸다. 마침내 버스가 도착하고 사람들이 내리자마자 소년은 한걸음에 달려가 엄마를 찾았다.

눈앞에 엄마를 마주한 순간 소년은 엄마의 품에 안겨 눈물을 쏟고 엄마 역시 어린 아들을 끌어안으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한편 중국은 지난 18일 처음으로 발원지 우한이 포함된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인 상태다.


이화랑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