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직원들이 넷플릭스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온라인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가 유럽 내 인터넷 장애를 막기 위해 당분간 스트리밍 품질을 낮춘다.

미 CNN방송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향후 30일간 유럽 내 모든 영상의 스트리밍 전송률(비트레이트)을 낮추겠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광범위한 이동제한령이 내려지며 최근 인터넷 트래픽이 폭증하자 유럽연합(EU)의 권고에 따라 내놓은 조처다.

넷플릭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 조처는 유럽 네트워크망의 정체를 25%가량 줄이고 가입 회원들에게 고품격 서비스를 보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대변인은 CNN에 이번 조처로 인한 스트리밍 화질 감소는 유럽 내 일부 사용자에 국한해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질 '다운그레이드' 조처는 전날 EU 집행위가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업체와 개인 사용자들에게 인터넷 정체를 막기 위해 영상을 고화질보다는 표준화질로 재생할 것을 권고함에 따라 나온 것이다. 티에리 브르통 유럽연합(EU) 내부 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성명을 통해 "스트리밍 업체, 이동통신 사업자, 개인 사용자 모두가 바이러스 확산에 맞선 전투 중 인터넷의 원활한 작동을 보장할 공동 책임을 지니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