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서 하룻밤 새 3명의 여성에게 성폭행을 시도하고 금품까지 뺏어 도주한 40대 배달업자가 법원에서 중형을 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13부(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등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남모(44)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

남씨는 배달업에 종사하면서 지난해 10월 29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서울 광진구와 중랑구, 경기 구리시에서 여성 3명을 상대로 성폭행을 하거나 시도하고 이 과정에서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해자 3명에게 가한 폭행 정도가 가볍지 않고 피해자들이 입은 신체적, 정신적 고통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은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피해 복구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은 동종 범행으로 집행유예를 받는 전력이 있고 전과에 비춰보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남씨는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10시쯤 서울 광진구의 한 노래방에서 여성 주인을 성폭행하고 팔찌와 반지를 훔쳐 달아났다. 다음날 오전 5시쯤에는 서울 중랑구의 한 음식점을 방문해 여성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하며 성폭행하려 했지만 피해자가 도망치자 음식점 카운터에 있는 현금을 들고 도주했다.

이후 남씨는 오토바이를 타고 경기 구리시로 도주하면서 길거리의 또 다른 여성을 성폭행하려 했지만 피해자의 딸이 저항해 미수에 그쳤다.

남씨는 법원에서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