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킹덤’ 조선 비하 대만판 제목 ‘이시조선’→‘시전조선’ 변경


조선 비하 논란이 일었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의 대만판 제목이 변경됐다.

20일 넷플릭스 측은 ‘킹덤’의 대만판 제목을 ‘이시조선(李屍朝鮮)’에서 ‘시전조선(屍戰朝鮮)’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전조선’은 ‘시체 시’에 ‘싸움 전’자를 써 ‘조선의 좀비 전쟁’이란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킹덤’은 대만을 비롯한 중화권에서 시즌1부터 ‘이시조선’이란 제목으로 공개됐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시조선’은 ‘이씨조선’을 차용해 ‘씨’ 대신 ‘시체 시’를 넣은 것으로, 일종의 언어유희로 만들어진 제목이다.

문제는 ‘이씨조선’이 ‘이씨가 세운 조선’이라는 뜻으로, 조선을 비하하는 일제강점기의 잔재라는 점이다. 전 세계 이용자를 보유한 넷플릭스 콘텐츠에 이 같은 제목이 붙여지면 자칫 해외에 조선을 비하하는 표현이 굳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넷플릭스 측은 “‘킹덤’ 중국어 현지화 제목에 대한 의견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경청했다”면서 “충분히 민감할 수 있는 점을 이해하고 ‘킹덤’의 배경이 된 조선의 역사를 존중해 중국어 타이틀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