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성이 방송을 통해 10살짜리 아들을 둔 ‘싱글 대디’로 가수 성유빈으로 활동하고 있는 친동생과 함께 산다고 고백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이태성과 성유빈 등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이태성이 출연했다. 이날 이태성은 ‘미우새’였던 시절이 있냐는 질문에 “늘 미우새 같다”며 “나한테도 10살짜리 미우새도 있다”고 고백했다. 앞서 이태성은 2011년 4월 7살 연상의 일반인 여성과 혼인신고를 했으나 2015년 상근 예비역으로 군 복무 하던 중 이혼 소식을 전했다.

“27살에 아빠가 됐다”는 이태성은 “아들이 태어났을 때 내가 군대 가기도 전이었다. 아들이 2~3살 됐을 때 군대를 갔다. 인생이 준비되면서 사는 건 아닌데 내가 너무 어른으로서 준비가 덜 된 상황이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드라마 촬영이 있을 땐 어머니가 아들을 봐주시며 주말이나 촬영이 없을 땐 아들이 우리 집에 와서 지낸다. 왔다 갔다 하면서 지낸다”고 한 이태성은 “어머니를 너무 일찍 할머니로 만들어 드린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이날 이태성은 10살짜리 아들과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아들이 동생을 빨리 만들어달라고 한다. 집에서 작명도 열심히 하고 자기가 잘 키울 수 있다고 한다”고 한 이태성은 결혼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동생을 만들어 달라고 하니까 나중에 동생을 만들어줘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싱글 대디로서 아들에게 미안했던 적이 많다”고 한 이태성은 “같이 놀다가도 갑자기 스케줄 변동이 생겨서 가야 할 때 아들은 갑자기 김이 빠진다. 내가 차를 타고 출발할 때까지 뒤에서 ‘아빠 잘 가’라고 소리 지른다. 그때는 눈물이 나올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태성은 이어 “운전하면서 룸미러로 보면 차가 안 보일 때까지 인사한다. 안 갈 수도 없고 그렇다”고 털어놨다.

이태성은 이어 2살 터울의 친동생이 가수 성유빈이라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2007년 1집 앨범 ‘Never Forget You'로 데뷔한 성유빈은 꾸준히 앨범을 발표하고 있다. 2018년엔 ‘캐스팅 콜’에 출연해 뮤지컬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금 가수로 활동하는 동생과 함께 산다”고 한 이태성은 “동생과 크게 싸우지는 않는데 집안 일 때문에 싸운다. 동생이 집안 일을 잘 안한다. 정말 아무것도 안 하려고 한다”고 폭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성은 가족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가족들 모두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출연자들을 감탄시켰다.

이태성은 “동생은 친탁했고 나는 외탁했다”며 “어머니가 올해 환갑인데 아들이랑 같이 나가면 늦둥이로 오해 받기도 한다”고 자랑했다. 그는 또 “어머니가 갱년기라 우울했는데 손주 보는 재미에 갱년기도 없어지고 더 젊어지셨다”고도 했다.

배우 이태성은 2004년 영화 ‘슈퍼스타 감사용’으로 데뷔한 뒤 영화 ‘사랑니’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 ‘9회말 2아웃’ ‘장난스런 키스’ ‘살맛납니다’ ‘애정 만만세’ ‘훈남’ ‘옥탑방 왕세자’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