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계열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연합뉴스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유통한 일명 ‘박사’ 조주빈(25)이 중·고교생 시절 포털사이트에 성(性)적 요소가 다분한 댓글 수백건을 달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조주빈은 네이버 지식인에 500건에 달하는 댓글을 단 ‘답변왕’이었다고 24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조주빈의 닉네임은 ‘지식의 끝’이었는데, 2009년부터 인하공전에 진학하기 직전인 2013년까지 총 477개의 답변을 달아 ‘영웅’ 등급을 달았다. 해당 계정은 조주빈이 학보사 기자로 활동할 당시 사용했던 메일 주소를 바탕으로 추적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2년 9월 “걸그룹 섹시코드 사회혼란을 부추기는가”라는 한 이용자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 짧은 옷 때문에 혼란이 온다면 그건 짐승의 세계일 것이다. 아랍권은 몸을 칭칭 싸매고 다니는데 성범죄율이 높으니 애초에 성립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달았다.

질문자가 “더 자세히 설명해 달라”고 재차 질문을 올리자 “인간은 이성적 동물이다. 사회혼란보다 (오히려) 사람들 욕구해소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고 답했다.

음란물 유포 관련한 질문이 눈에 띈다. 같은 해 10월 ‘음란물 다운로드 처벌 여부’를 묻는 질문에 조주빈은 “아동청소년 음란물만 아니면 된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이후 다른 이용자가 “미성년자 음란물을 다운받았다. 잡혀가느냐”고 묻자 “단속에 걸리면 잡혀간다. 그래도 걸릴 확률은 낮으니 걱정 말라”고 말했다.

친인척 간 성폭행에 대해서는 “빈번히 일어나는 것”이라고 했다. 2013년 자신이 중학생이라고 밝힌 이용자가 “누나랑 같이 삼촌이랑 놀고 있었는데 삼촌이 누나 치마에 손을 집어넣었다”는 내용의 질문을 올리자 조주빈은 “성폭행은 친인척사이에 빈번히 일어난다. 부모님께 말씀드리라”고 답변했다.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이달까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면서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냈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주빈은 3단계로 나뉜 유료 대화방도 운영하며 후원금 명목으로 일정액의 암호화폐를 받은 뒤 유료회원을 입장시켜 성 착취물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박사방에 적극적으로 동조하는 회원들은 ‘직원’으로 호칭하며 자금 세탁, 착취물 유포, 대화방 운영 등 역할을 맡겼으며 피해자를 성폭행하라고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사방 피해자는 경찰이 현재까지 확인한 바로만 74명이며, 이 가운데 미성년자가 16명 포함됐다.

유튜브 채널 ‘추적단 불꽃’ 가짜뉴스 바로잡습니다
[n번방 추적기] 텔레그램에 강간노예들이 있다
[n번방 추적기] “신검 받는 중ㅋ” 자기 덫에 걸린 놈
[n번방 추적기] 노예는 이렇게 만들어진다
[n번방 추적기] ‘약한’ 남성 성착취에 집착한다
[n번방 추적기] “우린 포르노 아니다” 싸우는 여성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