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진보는 뭉쳐야…비례정당 교통정리 필요”

“오세훈 후보 보면 ‘라떼’ 생각나”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광진을 후보인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24일 여권 비례정당에 대해 “당 차원에서 분명한 정리가 필요하다. 과반 의석을 만들기 위해서 반드시 단일대오, 원팀을 유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안에서 서로 싸우는 것은 서로가 지는 게임”이라며 “여러 논의를 거쳐 어떤 방향이 됐든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보진영은 늘 흩어지면 죽었다. 뭉쳐야 산다”고도 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과 민주당 출신 인사들이 만든 비례정당 ‘열린민주당’이 여권 지지층을 놓고 경쟁하는 현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특히 같은 청와대 출신인 입장에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앞세워 대통령 마케팅을 펼치는 열린민주당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고 전 대변인은 “어떤 국민들은 절박한 마음으로 눈물을 보여가면서까지 힘을 실어주고 있는데, 무기를 가지고 있는 정치인들이 그 소명을 다해내지 못한다면 국민들로부터 지탄받을 것”이라며 “지금 일부 비난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단일대오를 반드시 지켜내야 되고, 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만들어내야 하는 숙제를 해결해야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민정이라는 무기로 꼭 광진을 지켜야 한다는 지역구민들의 절박함이 있다”며 “이번 총선 결과에 촛불의 완성, 문재인 정권의 성공 여부가 달려있다는 생각이 강한 것 같다. 선거가 다가올수록 이런 생각이 점점 더 강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느끼던 민심과 지금 현장에서 느끼는 민심의 차이에 대해선 “대변인일 때는 대통령의 말을 국민에게 전달하는 입장이었고 지금은 국민들을 직접 만나지 않느냐”며 “그때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것이었다면 지금은 오감이 다 작동한다는 게 차이점”이라고 설명했다.


경쟁자인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에 대해선 “오 후보를 보면 ‘라떼’가 생각난다”고 했다. 젊은층을 향해 “나 때는(라떼는) 말이야”라며 고리타분한 얘기를 늘어놓는 고루한 기성세대같다는 뜻이다. 고 전 대변인은 “오 후보는 ‘나 때 시장 해봐서 안다’ ‘내가 해봤는데’는 말을 많이 하더라”라며 “나한테는 그런 경험이 없지 않느냐고 하는데, 그럴 때면 나도 ‘당신은 국정 경험이 없지 않느냐’고 묻고 싶지만 나 또한 ‘꼰대’로 보일까 봐 안 한다”고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오 후보와 달리 자신이 ‘진짜 광진 사람’이라는 점과 원팀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어린시절부터 광진에 살았기 때문에 체득하고 있는 게 많다”면서 “광진에서 정책이나 제도를 만들 때 시의원·구의원·구청장·시장·부처·청와대와 원팀으로 협의를 잘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오 후보가 주장하는 ‘황제식 개발’ 대신, 광진에 오래 사신 분들과 골목상권을 지켜내는 게 중요하다”며 “골목상권의 환경을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 고민하고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