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신아영, 조주빈 팔로잉에 “토할 것 같아… 차단했어도 찜찜”

신아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신아영이 텔레그램 성착취범 조주빈(25)이 자신의 SNS를 팔로잉했다는 사실에 격한 불쾌감을 표했다.

신아영은 24일 인스타그램에 “토할 것 같아”라고 큼지막하게 적힌 이미지를 게재했다. 그는 “오랜만에 제자에게 연락이 왔는데 n번방 운영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하더라. 들어가 봤더니 진짜였다. 바로 차단했지만 찜찜한 기분은 쉽게 가시질 않는다”며 불쾌해했다.

신아영은 “n번방 뉴스를 처음 접했을 때 무슨 영화 시나리오나 도시 괴담 같은 건 줄 알았다. 피해 내용은 물론이고, 그 방에 26명도 아니고 26만명이 ‘회원가입’을 했다는 게 (놀라웠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그 ‘박사’의 얼굴이 공개됐을 때, 적어도 그 사진만 봐서는 그 어떠한 악의도 찾아볼 수 없었다는 것도 (소름 끼친다). 낮에는 봉사활동도 했단다”라고 황당해했다.

신아영은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라면서 “26만명의 피의자들이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진짜 세상이 왜 이런지 참”이라고 착잡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n번방 본 사람도 가해자” “n번방 수익을 피해여성들 재활비용으로”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신아영 인스타그램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이달까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면서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냈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주빈의 인스타그램 계정 아이디는 신경전달 물질 중 하나인 ‘아드레날린’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이 계정을 통해 약 4100여명이 넘는 여성을 팔로잉해 왔다.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된 뒤 그가 자신을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여자 연예인들은 잇달아 ‘차단’에 나서고 있다. 앞서 배우 이유비 이다인 김하영 등이 팬들의 제보를 통해 확인하고 계정을 차단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