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서울시 “6월 퀴어축제 원칙 수리해야…코로나19 위기상황 지속되면 금지할 것”

국민일보 단독 보도에 긴급 해명…시민단체 “서울시 본분 망각한 채 친동성애 특혜 결정 규탄”

퀴어문화축제 모습. 국민일보DB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동성애축제 올해도 서울광장서 열린다’라는 제목의 24일 국민일보 단독 보도와 관련, 코로나19 위기상황이 지속될 경우 승인한 6월 서울광장 퀴어행사 개최를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퀴어행사 승인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긴급히 파장을 우려해 선긋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긴급히 설명자료를 내 “서울광장 사용은 ‘서울특별시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신고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동 조례 제6조 제1항에 의거 사용신고가 있는 경우 원칙적으로 수리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또 “퀴어축제 개최를 위한 서울광장 사용신고를 10일 접수해 18일 수리했다”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월 말까지 서울광장 사용신고를 접수받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5월1일 이후 개최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사용신고 수리된 행사가 취소될 수 있음’을 고지하고 사용신고서에 이에 대한 동의를 받아 접수·수리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지속될 경우 서울광장에서의 행사개최는 당연히 금지될 것이며, 서울광장 사용 신고 수리는 취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는 오는 6월 12~13일 ‘제21회 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수리했다.

서울시는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의 결과를 고려해 사용 승인을 통보한다.

서울광장 사용에 대한 수리여부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종 결정한다.


퀴어문화축제는 2000년 9월 8일 연세대에서 이틀간 열리며 처음 시작됐다.

이후 홍익대와 신촌, 이태원, 종로, 광화문 일대 등에서 열렸다.

이에 대해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과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교수연합은 이날 성명을 내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현 시국에 고통 받는 감염인들과 고생하는 의료진들은 물론 전 국민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하느라 엄청난 손해와 희생을 감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게다가 여름 지나 가을에 다시 코로나 재확산 위기가 닥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견이 쏟아지고 있다.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방역에 앞장서야 할 서울시가 본분을 망각한 채 친동성애 특혜를 결정하는 것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올해 전주퀴어문화축제 개최는 취소됐다.

전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월17일 예정됐던 ‘제3회 전주퀴어문화축제’를 취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전주퀴어문화축제는 성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를 극복하고 이들의 존재와 권리, 자긍심을 알리기 위한 축제로 매년 4~5월에 개최됐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