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요양원서 노인 사체 무더기 발견… 특수부대 투입

(마드리드 AFP=연합뉴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한 쇼핑몰 내 아이스링크가 급증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를 수용하기 위한 임시 영안소로 개조된 가운데 23일(현지시간) 차량 한 대가 군인들이 방호복을 입고 경비 중인 쇼핑몰 앞에 도착하고 있다.

스페인의 한 요양원에서 노인 사체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마르가리타 로블레스 스페인 국방장관은 23일(현지시간) TV채널 텔레신코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스페인 특수부대로부터 지역 곳곳의 요양원에서 사망한 노인의 사체가 발견되고 있다”며 소식을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요양원에 퍼지자 직원들이 도망가며 남은 노인들은 그대로 죽음을 맞이한 것으로 추정된다. 로블레스 장관은 “특수부대는 요양원의 노인들이 완전히 방치된 채 생활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한 요양원에서는 사망한 노인들이 침대에 그대로 누워 발견되기도 했다”고 했다.

노블레스 장관은 이같은 비인간적인 처사를 용납할 수 없다며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그는 “사건의 책임은 자신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돌아간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며 “요양원 관련한 방역과 검역을 더욱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는 현재 코로나19 사망자가 다수 발생해 사체 수거까지 하루 이상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체를 발견하면 영안실에 우선 보관해야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의 경우 영안실에 둘 수도 없다. 스페인 보건부에 따르면 23일 오전 기준 스페인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462명 늘어나 2182명이 됐다. 확진자는 총 3만3089명이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