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가 2030년까지 3175억원을 투입해 천연물 산업을 육성한다. 식물, 동물, 광물, 미생물 등을 활용해 다양한 부가가치를 생산하는 도내 천연물 제품 매출액은 2018년 기준 전국 3위다. 시장 점유율을 40%로 끌어올려 매출액 전국 1위로 올라선다는 구상이다.

도는 25일 2030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의 실행방안 중 천연물산업 분야 세부 추진계획인 2030 천연물산업 육성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천연물산업은 천연물을 원료로 하는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의약품산업 등이 해당된다.

도는 이를 위해 천연물 산업 인프라 완성, 연구 거점화 추진, 연구개발 역량 강화, 브랜드 강화 및 사업화 촉진이라는 4대 전략을 세웠다. 이에 따른 세부 사업은 28개이다.

도는 우선 1916억원을 들여 국내 최대 규모의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인증 천연물 원료생산 클러스터와 산업종합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천연물 빅데이터 허브센터와 국내 최대 규모의 우수농산물(GAP) 인증 약용작물 생산단지도 조성한다. 연구개발과 행정지원을 기능을 갖춘 천연물산업진흥원과 한의약 분야 최고의 연구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한의약진흥원 제천분원도 유치할 계획이다. 총 522억원을 투입한다.

도는 243억원의 예산을 들여 연구개발 역량 강화 사업을 추진한다. 헬스케어 천연물 산업 육성, 국내 공동 연구개발, 해외 천연물 자원 국제공동 연구개발, 기능성 원료 표준화 연구 등이다.

도는 494억원을 투입해 브랜드 강화·사업화 촉진을 위해 천연물 벤처창업기업 육성, 천연물 거래 플랫폼 구축 등을 진행한다.

도 관계자는 “천연물산업은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활용되는 고부가가치 산업이자 국가적 전략산업으로 육성해야 할 분야”이라며 “2030년까지 천연물 소재 100개, 글로벌 수준의 제품 10개를 개발하고 우리나라 천연물 산업 시장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2%에서 6%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