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4일 화상으로 SK수펙스추구협의회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새로운 안전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완전히 새로운 안전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각 계열사별 생존 조건 확보도 주문했다.

최 회장은 지난 24일 화상으로 열린 SK수펙스추구협의회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을 보면서 그동안 SK가 짜놓은 안전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며 “‘잘 버텨보자’는 식의 태도를 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씨줄과 날줄로 안전망을 짜야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이와 관련 “경기지역 연수원과 인천SK무의 연수원을 임시 생활시설로 제공한 것과 같이 고객·비즈니스 파트너는 물론 사회와 함께 SK가 보유한 자원과 인프라 등을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고 이를 실행에 옮기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현 상황과 같은 위기가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최 회장은 “모든 관계사들이 기존 관행과 시스템 등을 원점에서 냉정하게 재검토해달라”며 “시장의 어려움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각 사는 스스로 생존을 위한 자원과 역량 확보는 물론 투자자들에게 지속가능성에 대한 신뢰를 얻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달 넘게 이어진 재택근무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최 회장은 이어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데이터 축적 등을 통해 체계적인 업무 방식으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 재택근무로 일상생활에 큰 변화가 생긴 워킹맘의 예시를 들었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23일 오후 화상회의를 통해 경영현안 점검회의를 주재해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을 점검하고 업종별·관계사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장동현 SK(주)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 전략위원회 소속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