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 주범인 조주빈(25)과 손석희 JTBC 대표이사의 관계에 대한 의혹들이 불어나고 있다. 과거 조주빈이 손 사장과 그의 가족들을 향해 살해 협박을 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미디어오늘은 25일 “조주빈이 손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씨의 사주를 받아 가족을 테러하겠다며 사기를 쳤고, 손 사장 가족의 사진과 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조주빈은 손 사장을 협박하는 과정에서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옌볜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속적인 위협에 두려움을 느꼈던 손 사장은 일정 금액을 조주빈에게 송금했고 이후 조주빈은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불거졌던 손 사장의 뺑소니 논란에 대해서도 “당신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며 괴롭혔다. 이때 조주빈은 텔레그램 대화를 교묘하게 조작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손 사장을 협박해 금품 갈취를 시도하기까지 했다.

앞서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경찰서를 나서며 대중 앞에 섰다. 그는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 시장, 김웅 기자를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서 고맙다”는 준비된 발언을 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조주빈이 손 사장을 언급한 이유에 대한 여러 해석이 등장했다.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법에서 손 사장과 김웅 기자의 공갈 미수 사건 공판기일 증인 신문이 열리는데, 조주빈이 자신의 얼굴이 공개됨으로 인해 해당 사건이 덜 주목받게 될 것을 의식해 사과 발언이 나왔다는 주장도 있었다.

그러나 경찰은 이날 언급된 손 사장, 김 기자, 윤 전 시장이 조주빈에게 사기 피해를 당한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성착취물과 관련된 사항은 아니고 다른 피해 사실로 조사 진행 중인데 완료가 안 됐다”며 “조주빈이 (사기 의혹과 관련해) 주장한 부분이 있어 사실을 확인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추적단 불꽃’ 가짜뉴스 바로잡습니다
[n번방 추적기] 텔레그램에 강간노예들이 있다
[n번방 추적기] “신검 받는 중ㅋ” 자기 덫에 걸린 놈
[n번방 추적기] 노예는 이렇게 만들어진다
[n번방 추적기] ‘약한’ 남성 성착취에 집착한다
[n번방 추적기] “우린 포르노 아니다” 싸우는 여성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