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순복음강남교회, 코로나19 극복 성금 3000만원 전달

순복음강남교회 최명우(왼쪽 두 번째) 목사가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관계자에게 성금 3000만원과 후원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순복음강남교회 제공


순복음강남교회(최명우 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3000만원과 의료진들을 위한 후원물품(1245만원 상당)을 모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최명우 목사는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한마음으로 방역에 나서는 교회와 지역사회 모습에 찬사를 보내고 싶다”며 “순복음강남교회 장로회 권사회 안수집사회 실업인선교회 기타 부서에서 정성을 모았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코로나19가 종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교회는 매일 하루 1시간씩 1끼 금식하며 기도하고 있다”며 “국가적 재난에 서로 탓할 게 아니라 우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를 갖자”고 당부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대구지역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료진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오늘도 현장에서 자신의 일을 감당하고 있다”며 “성금을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분들까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