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주민과 다툼을 벌이다 삽으로 머리를 때려 숨지게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파주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씨(51)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40분쯤 파주시 광탄면의 한 주택가 텃밭에서 이웃 주민 B씨(52)와 다투다 삽으로 머리 등을 수차례 내리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A씨는 인근 방공호로 도주했지만, 경찰의 수색에 적발돼 결국 붙잡혔다.

경찰 조사결과 A씨와 B씨는 평소에도 사이가 좋지 않아 자주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는 조사 중이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부검 결과에 따라 살인죄 적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