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많은 일본인들이 24일 마스크를 쓰고 도쿄의 우에노 공원을 찾아와 만개한 벚꽃 아래를 걷고 있다.

일본 수도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다. 도시 봉쇄 사태도 발생할 수 있다.

고이케 지사는 25일 오후 NHK로 중계된 긴급기자회견에서 도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동안 41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도쿄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23일 16명, 24일에는 17명이었는데 이날 2배 넘는 수준으로 급증했다. 도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12명이다.

고이케 지사는 “이번 주 들어 오버슈트(감염자의 폭발적 증가) 우려가 더욱 커졌다”며 "감염 폭발의 중대 국면"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그는 평일 가능한 한 재택근무를 하고 야간 외출을 삼가라고 당부했다. 또 주말에도 중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은 외출을 자제할 것을 부탁했다.

고이케 지사는 도시 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할 수 있다고 이틀 전 경고한 바 있다. 도쿄에서 감염자가 급증한 것은 공휴일과 이어졌던 지난 주말 벚꽃이 만개해 상춘객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동시에 코로나19에 대한 경계 태세가 약해졌다는 분석이다. NHK에 따르면 벚꽃 명소인 도쿄 우에노(上野) 공원 일대는 지난 주말 방문자가 급증했다.

NHK 집계에 의하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일본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014명이다.
전날 대비 91명 늘어난 수준이다. 사망자는 2명 늘어난 55명이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