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는 뮤지컬 아역배우 김유빈(16)을 향한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두 번에 걸친 사과와 어머니의 호소문까지 등장했으나 합성 음란물인 ‘딥페이크’ 계정을 구독했다는 의혹까지 더해진 상황이다.

첫번째 논란은 지난 24일 나왔다. 김유빈은 이날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씨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창X들아. 대한민국 창X가 27만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창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창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고 적힌 글을 공유했다. “내 근처에 창X 있을까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고”라는 문장도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경솔한 발언이라는 네티즌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유빈은 트위터를 통해 두번에 걸쳐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25일 “제가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며 “해당 스토리는 제게 n번방에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는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라며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든 더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김유빈은 다음날 2차 사과문을 내고 “제 스토리를 본 페이스북 친구들 몇명이 여성분들을 일반화하는 내용에 대해 상처를 받은 것 같다”며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고 썼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의 비판은 멈추지 않았고 김유빈의 신상 정보가 노출되는 등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김유빈의 어머니는 “아들이 올린 글을 확인 후 문책하고 바로 내리라고 했다”며 “아들이기에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까지도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려고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가정교육 똑바로 하고 피해자들에게 더 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제대로 교육하겠다”며 “밤낮없이 아이 하나 잘 키우겠다고 애쓰고 사는데 이런 일이 생기니 너무 힘들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가족까지 동원된 사과에도 실시간 검색어에 김유빈의 이름이 오르는 등 관심이 집중되자 또 다른 의혹이 등장했다. 김유빈이 ‘딥페이크’ 계정을 구독했다는 주장이다. 딥페이크는 유명인이나 지인의 얼굴을 합성한 음란물을 유포하는 식의 성범죄다.

이 의혹은 한 네티즌이 김유빈에게 보낸 트윗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이 네티즌은 “딥페이크 계정 팔로우 했다가 풀었다는데, 혹시 n번방에도 들어갔느냐”고 질문했고, 이에 김유빈은 “전에 폰을 바꾸면서 트위터 계정을 해킹당한 적 있다. 그때 불법 사이트 연관 계정들이 팔로우 돼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가 트위터를 하지 않아서 이상한 계정들을 다 지웠는데 그때 덜 지워진 것 같다. 딥페이크가 뭔지도 잘 모른다”며 “이상한 계정이 팔로우 돼 있었고 지울 당시 제 기억으로는 200개 정도였다”며 “지우면서 미처 하나를 못 지운 것 같다”고 반박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