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작되는 미국 인기 토크쇼에 출연해 시청자들을 위한 ‘홈 콘서트’를 선보인다.

26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BTS는 오는 30일(현지시간) 미국 CBS 인기 프로그램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BTS는 무대가 아닌 집에서 자신들의 노래를 선보이게 된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개되고 있는 캠페인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기 위해서다. 프로그램 진행자인 제임스 코든도 자신의 집 차고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BTS를 비롯한 각국의 뮤지션을 인터뷰하고, 이들이 선보이는 ‘홈 라이브 공연’을 볼 예정이다.

방송에는 BTS 외에도 이탈리아 성악가 안드레아 보첼리, 영국 팝스타 두아 리파, 미국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와 존 레전드 등이 출연한다. 세계적인 마술사 데이비드 블레인과 할리우드 코미디 배우 윌 페렐도 캐스팅된 상태다. 제임스 코든쇼 제작진은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어 이런 시기에 어떻게 방송을 만들면 좋을지 다양한 방법을 고민했다”며 “응원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BTS가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하는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BTS는 2017년과 2018년에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지난 1월에는 제임스 코든쇼에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7’ 수록곡인 ‘블랙 스완’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지난달에는 이 프로그램 인기 코너인 ‘카풀 가라오케’에도 출연했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