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상. AP뉴시스


‘뮤지컬과 연극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미국 토니상 시상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다.

AP통신 등 미국 언론은 25일(현지시간) 토니상 주최 측이 이날 “브로드웨이 커뮤니티와 예술가들, 팬들의 건강이 중요하다”며 연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토니상 시상식은 당초 6월 7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주최 측은 추후 상황을 지켜보며 일정을 다시 잡을 예정이다.

뉴욕주는 지난 12일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500명 이상 모임을 금지했다. 이로 인해 토니상 후보들이 대거 공연하는 곳이면서 뮤지컬 분야의 성지로 통하는 맨해튼의 브로드웨이 극장들은 전부 문을 닫았다. 현지에서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고 개막이 늦춰지면서 피해도 늘어나고 있다.

1947년 시작된 토니상은 한 해 동안 가장 두각을 나타낸 뮤지컬·연극의 작품, 배우, 스태프에게 상을 수여하는 행사로, 미국을 넘어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한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