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 매개 곤충인 작은빨간집모기의 모습.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로 크기는 약4.5mm.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뇌염을 옮기는 모기가 평년보다 일찍 채집돼 일본뇌염 주의보도 2주가량 빠르게 발령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제주, 전남지역에서 올해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채집됨에 따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26일 밝혔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일본뇌염 유행예측 사업(3~11월)을 통해 일본뇌염 매개 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채집됐을 때 발령한다.

올해 주의보는 작년보다 2주 정도 빨라졌다.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채집된 제주, 부산, 전남 등 남부지역의 1~2월 평균기온이 이전보다 2.3~2.6도 상승한 탓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99% 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치명적인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가운데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일본뇌염을 예방하려면 예방접종을 하고 무엇보다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가급적 밝은 색 계열의 긴 바지와 긴 소매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며, 모기 기피제 사용하기 등 모기 회피 및 방제 요령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국가 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 접종 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전국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 주소지와 관계없이 무료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성인도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유료로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받도록 질병관리본부는 권장한다.

일본뇌염 예방수칙 포스터. 질병관리본부 제공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