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한국식 방역은 세계표준이 되어 간다”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 실행회의에서 “뉴욕타임스는 경제를 포기하지 않고 바이러스를 막는 나라는 한국뿐이라며 방역 대응을 높게 평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로 코로나 대응 및 경제회복의 열쇠는 국제공조”라면서 “빗장을 닫아서는 경제와 방역, 두 개 코로나 전쟁에서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다 과감한 입국 검역 체제가 필요하다”며 “해외 입국자 관리가 최대 과제로 방역 당국의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 필요하면 지자체와 긴밀히 연계해 유기적인 방역 체계 수립도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김부겸 의원 대구 선거사무실 계란 투척 사건, 일부 진보 성향 시민단체의 미래통합당 후보 선거 방해 등을 거론한 뒤 “선거는 정책, 공약, 인물에 대해 유권자의 올바른 판단을 부여하는 민주주의 과정”이라면서 “공정 선거를 방해하는 일체의 선거 방해 행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천안함 피격 10주기와 관련해선 “천안함 용사 46분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긴다. 연평해전과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한 장병도 모두 추모한다”고 밝혔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