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개방성과 투명성, 민주성에 기반한 ‘K방역’을 발전시켜 여러 나라에 도움을 주고 연관된 중소벤처기업에 힘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세계보건기구(WHO)와 많은 나라들이 우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주목하고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며 보건복지부 등에 이같이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공무원들이 징계가 두려워 주저하는 일이 없도록 전 기관에 적극행정지원위원회를 상시 가동하겠다”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적극행정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경제활력을 되찾기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 비상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더 빠르고 과감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는 정부의 적극행정 실천 역량과 의지를 판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며, 장관들은 책임지고 소관 업무를 이끌고 국무조정실은 각 부처의 적극행정을 총괄 지원하고 이행상황을 매일 점검하라”며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또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정부가 출시한 우수제품 공동 브랜드인 ‘브랜드K’ 확산 전략도 논의하겠다면서 “K팝, K뷰티 등 대한민국 브랜드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인지도가 낮은 중소기업들은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 현실”이라며 “브랜드는 결국 품질이 관건으로, 혁신성과 시장성을 갖춘 중소기업 제품을 꾸준히 발굴해달라. 품질향상을 위한 R&D, 자금지원, 판로개척에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