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안정방안 실시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3개월간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한다.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하지 않던 조치다.

한은은 2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4월부터 6월까지 일정 금리수준으로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정례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제도로 가능하다. RP란 금융기관이 일정기간 후에 다시 사는 조건으로 채권을 팔고 경과 기간에 따라 소정의 이자를 붙여 되사는 채권이다. 한은이 공개시장운영으로 RP를 매입하면 시장에 유동성(통화)이 풀리는 효과가 난다.

특히 한은은 매입 한도를 사전에 정해두지 않고 시장 수요에 맞춰 금융기관의 신청액을 전액 공급하기로 했다. RP 거래 대상이 되는 적격증권만 제시하면 매입 요청한 금액을 모두 사들이겠단 것이다.

한은은 금융시장 안정을 꾀하고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6월 말까지 매주 화요일 정례적으로 91일 만기의 RP를 일정금리 수준에서 매입한다. 입찰금리는 기준금리(연 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해 입찰 때마다 공고하기로 했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한국은 물론 전 세계 금융시장에서 변동성이 확대했고, 일부 시장에선 자금조달이 원활히 되지 않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시장 수요에 맞춰 수요를 전액 공급하는 것이 사실상의 양적완화가 아니냐고 한다면 꼭 아니라고 할 수 없고, 그렇게 봐도 크게 틀린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