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DB

대구에서 총선 후보의 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후보가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일이 벌어졌다.

26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대구 달서병 김용판 후보의 부인(63)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김 후보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김 후보의 부인은 전날 확진판정을 받고 동산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한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까지 도보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

김 후보 측은 당분간 대면 선거운동이 불가능해 SNS 등을 통해 선거운동을 벌일 예정이다. 후보 등록은 이날 캠프 사무국장이 대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접촉자 동선과 감염 경로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