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6만5000명을 넘었다고 CNN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한 주 단위로 감염 예방을 위한 자택 대기 명령이 확대되면서 그 대상자 수가 1억80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미국 인구의 55%에 육박한다.

뉴저지 우드브릿지 거주민들이 다수 코로나19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자 의료진들이 요양원 입소자들을 돌보고 있다. 로이터연합

CNN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를 6만5033명으로 집계했다. 사망자도 921명으로 집계됐다. 뉴욕주에서 가장 많은 285명이 숨졌고, 워싱턴주(130명)와 루이지애나주(65명)가 뒤를 이었다.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6만5778명으로 집계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지가 된 뉴욕주의 누적 환자는 3만명을 넘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뉴욕주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사망자 285명을 포함해 3만81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그 중 뉴욕시에서 나온 환자는 1만7858명이었다.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 환자는 2535명(사망자 53명 포함)에 달한다고 개빈 뉴섬 주지사는 알렸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18∼49세이다. 뉴섬 주지사는 “자택 대기 명령을 해제하기까지 하루이틀 남았다고 한순간도 생각하지 마라. 심지어 1주 또는 2주 뒤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지난 19일 1만명을 넘긴 뒤 21일 2만명을 돌파했고 이후 22일 3만명, 23일 4만명, 24일 5만명, 25일 6만명 등 연일 1만명씩 증가세다.

CNN에 따르면 이날 최소 11개 주에서 하루새 코로나19 환자가 100명 이상 늘었다. 뉴욕주에서 5000여명, 뉴저지주에서 700여명 증가했고 루이지애나·펜실베이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에서도 200∼400여명이 신규 확진자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집에 머물기(Stay at home)" 캠페인이 선언된 콜로라도 주에서 한 시민이 구매한 생필품을 나르고 있다. AP연합

이런 상황 속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늦추기 위한 자택 대기령은 점점 확대되고 있다.

아이다호주와 콜로라도주가 이날 자택 대기명령을 발령했다. 미네소타주도 560만명의 주민에게 2주간 식료품 구입이나 운동 등을 제외하고는 집에 머물라고 명령했으며, 이 기간엔 스타디움과 경기장을 병원으로 개조하고 물자를 비축할 계획이다.

CNN은 이번 주중에 미국 인구의 55%인 1억8000만명이 자택 대기 명령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카고는 자택 대기 명령을 어긴 시민들에게 경찰이 소환장을 발부하기로 했다. 시카고 경찰 관계자는 “계도 기간은 끝났다”며 반복적으로 명령을 위반한 사람은 경범죄로 처벌받거나 체포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주리주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주 전역에 대한 ‘중대 재난 선언’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했다. 루이지애나주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중대 재난 선언을 승인받은 뒤를 이어 나온 요청이다. 마이크 파슨 미주리주지사는 재난 선언으로 연방정부의 지원을 제공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의 주방위군이 저소득층 대상 푸드뱅크에 제공할 식료품을 실어나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미 국방부는 본국으로 귀환하거나 해외에 파견된 병력이 60일간 이동하지 못하도록 명령했다. 이는 해외에 있거나 해외 배치가 예정된 모든 미군 병력이 60일간 현재 위치에 머문다는 것이다.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배치된 주 방위군도 1만여명을 넘겼다. 국방부 산하 주방위군사무국(NGB)은 1만700여명의 주 방위군이 미 전역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위기 속에 함께 있으며 이를 함께 이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