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미 상원은 이날 미 역사상 최대인 2조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UPI연합뉴스

미국 한 해 예산의 절반에 육박하는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상원에서 통과됐다. 오는 27일쯤 하원에서 가결되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발효될 예정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날 찬성 96표, 반대 0표의 만장일치로 경기부양 법안을 가결했다. 통신은 미 연방정부의 1년 예산이 약 4조달러인 것을 감안하면 정부 예산의 절반이 한꺼번에 투입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법안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일반 국민과 중소기업, 각 주와 지방정부에 대한 지원책을 담고 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기업 대출 프로그램에 5000억달러, 각 주와 지방정부 지원에 1500억달러가 편성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연소득 7만5000달러 이하 미국인에게 1인당 1200달러를 지급하도록 했다. 현금 지급에 투입되는 예산은 2500억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원은 해당 법안이 제출된 이후 5일 넘게 협상을 벌여 이날 새벽 1시쯤 합의에 도달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것은 미국에 대한 전시 수준의 투자(wartime level of investment)”라며 “미국 국민들은 코로나를 물리치고 미래를 되찾을 것이며 상원은 그들이 필요한 실탄을 확보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척 슈머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도 “경기부양 패키지 합의는 필연”이라며 “우리는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미국인들의 걱정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업보험 강화 내용 등을 표결 전까지 진통을 겪었다. 린지 그레이엄 의원 등 공화당 의원 3명은 해고된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실업수당이 직원 임금보다 많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26일까지는 표결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한때 나왔었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은 상원 공화당 법안을 뒤집고 그것을 ‘트리클다운’(낙수효과)에서 ‘가족 우선’ 구제책으로 전환시켰다”고 강조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