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청와대 행정관 출신 금융감독원 팀장이 보직 해임된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감독원은 26일 인재교육원 소속 김모 팀장을 보직 해임했다. 김 팀장은 팀장 직위를 내려놓고 수석조사역 신분으로 재직하게 된다. 소속은 총무부로 이동하게 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임 관련 의혹과 수사가 계속되고 있어 정상적인 직무 수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향후 수사 결과 등에 따라 김 팀장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 팀장은 아직 검찰 소환 조사는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팀장은 지난해 청와대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를 하면서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검사를 하는 실무부서에 “검사가 어떻게 돼 가느냐”고 수시로 물어본 의혹을 받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대량으로 판매했던 장모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은 피해자와의 대화에서 김 팀장을 지목하며 “사실 라임은 이분이 다 막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팀장은 라임자산운용의 실질적인 ‘뒷배’로 알려진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룸살롱에서 회동을 가졌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