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당의 공천결과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 인사에 대해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4·15 총선 공천과 관련 입장문을 내고 “낙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신 분들도 계신다. 물론 개인적으로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하지만 문재인정권을 심판하고 국가의 위기와 국민의 고통을 극복해야 하는 이번 총선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공천이 완벽할 수는 없다. 당연히 아쉬움도 있고, 그래서 미안함도 있다”며 “공천과정에서 갈등과 이견도 있었고, 결정의 시간이 다소 지체됐던 점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륜 있는 다선의원들이 물러나는 희생이 따라서 미안한 마음도 크다. 그럴 때마다 마음 아프게 지켜봤지만 다행히 많은 분들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대승적 수용의 미덕을 보여주셨다”며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이기는 공천, 혁신적인 공천, 공정한 공천을 천명했고, 그러기 위해서 그동안 관행처럼 굳어져왔던 당 대표의 부당한 간섭을 스스로 차단했다”며 “다행히 이번에 공천관리위원회가 저의 이런 뜻과 국민의 바람을 잘 헤아려 국민들 앞에 좋은 결과를 내놓은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다. 김형오 위원장님, 이석연 부위원장님을 비롯한 공관위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번 통합당 공천은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 공천’을 이뤄냈다”고 자찬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천이 통합과 보수의 자기혁신의 가치를 담아낸 공천, 당 대표가 스스로를 내려놓고 공천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최대한 존중한 ‘시스템 공천’, 청년과 여성 등 새로운 정치신인들이 과감히 등용된 미래지향과 세대교체를 담은 공천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이를 두고 황 대표가 본인의 눈과 귀를 닫은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당내 상황을 너무 모른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실제로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민경욱 후보에게 밀린 민현주 전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에게 민경욱 후보의 공천을 부탁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폭로하는 등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