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사회적기업들이 26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에 보낼 기부물품을 선정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좋은경제사회적협동조합 제공


인천의 사회적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예비사회적기업 ㈜풀내음밤나무숲(대표 문옥영)에서 아로마 손소독제 100개와 2019년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선정기업 ㈜두손식품(대표 윤진)에서 돼지갈비 가공육(350g) 1000개를 인천광역시사회적기업협의회와 더좋은경제사회적협동조합을 통해 대구사회적기업협의회에 전달했다.

앞서 인천광역시사회적기업협의회는 대구사회적기업협의회 및 경북 사회적기업기업회에 마스크 500개를 지원한 바 있다.

㈜풀내음밤나무숲 문옥영대표는 26일 “이번 코로나19사태로 경기침체가 계속됨에 따라 사회적경제기업 대부분이 경영악화를 체감하고 있는 가운데 전달된 기증품이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 사회적경제기업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2019년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9기 창업팀 출신인 ㈜두손식품 윤진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더 어려운 대구시민들을 위해 작은 정성을 담아 기부에 참여하기로 결심했다”며 “대구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분들이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