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제공

‘페이커’ 이상혁(23)은 e스포츠의 얼굴이다.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프로게이머인 이상혁은 게임과 친숙한 10·20세대 사이에서는 웬만한 케이팝 스타 이상의 인기를 누린다. 그는 축구, 야구 등을 통틀어 국내 프로스포츠 선수 중 최고 연봉자로도 알려져 있다.

고등학생이던 2012년 프로 무대에 데뷔한 이상혁은 최근 데뷔 7주년을 맞았다. 선수 수명이 짧은 프로게이머로서는 이례적인 장수다. 여전히 세계 정상급 선수로 평가받는 그는 데뷔 후 지금껏 단 한 번도 구설에 오른 적이 없는 ‘바른 생활 사나이’이기도 하다.

최근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를 한 이상혁은 자신의 기량 유지 비결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것은 열정”이라면서 “언제나 발전하고자 하는 마음가짐이 있어야 한다. 또한 스스로 부족한 점을 자각하고, 고치고 싶어 하는 승부욕도 한몫 한다”고 밝혔다.

-올 시즌 7승2패를 기록해 2위의 성적으로 반환점을 돌았다
“이번에 팀이 선수단을 재구성했다. 생각했던 만큼, 또는 그 이상의 성적을 거둔 것 같아 만족스럽다. 성적이 잘 나오다 보니 조금 더 욕심이 났던 것도 사실이다.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는데 마지막에 삐끗한 점이 아쉽다. 다양한 방법으로 연습해보고, 컨디션 관리에도 힘쓰겠다.”

-지난해부터 유독 체력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듯하다
“지난해부터 경기를 치르다가 가끔씩 ‘집중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정신력보다는 체력과 더 밀접한 문제라고 판단해 건강 관리에 힘쓰고 있다. 요즘에는 필라테스를 하면서 불편한 부위를 풀고 있다. 근력 운동도 조금씩 하고 있다. 유산소 운동도 점차 해나갈 생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돕기 위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들었다
“e스포츠에 관심을 갖고 있는 이들은 물론, 잘 모르는 이들도 코로나19에 대해 한 번이라도 더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기부했다. 또한 나로 인해 많은 분들이 기부에 대해 조금이라도 긍정적인 생각을 가졌으면 좋겠다.”

-각종 매체에 등장하면서 e스포츠의 얼굴로 활동하고 있는데
“e스포츠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에게 얼굴이 알려진 만큼 책임감 역시 느낀다.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기에 더욱 바르게 행동하려고 한다. 내 모든 행동이 누군가에게 영향력을 끼칠 거라는 생각이 들어 스스로 더 바르게 생활하게 된다. 내게는 좋은 일이다.”

-삶의 모토는 무엇인가
“내 삶에서 가장 중요한, 궁극적인 목표는 행복한 삶이다. 또 하나는 ‘다 같이’ 행복하게 사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 주는 것도 행복이지만 내가 다른 사람에게 좋은 영향을 끼치는 것도 내게는 행복이다.”

-이상혁에게 팬이란 어떤 존재인가
“팬들이 있기에 우리 프로게이머들이 이처럼 즐겁게 선수로서 활동할 수 있는 것이다. 팬과 선수는 공생 관계라고 본다. 언제나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는 생각을 갖고 산다. 앞으로도 저희 프로게이머들을 많이 좋아해 줬으면 좋겠다.”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코로나19 때문에 국가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다. 팬들이 자신의 건강도 잘 챙겨야 하겠지만, 공공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위생관리를 더 철저히 했으면 좋겠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