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이희진(사진 오른쪽) 경북 영덕군수가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긴급 안정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긴급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26일 영덕군에 따르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가지원 사업, 경상북도 사업, 영덕군 자체 사업 등 총 28개 사업에 114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민생안정 T/F 팀’도 구성해 지원 사업을 알리고 맞춤형 지원 대책도 마련한다.

우선 취약계층 긴급생활비 지원에 5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재난피해자 긴급생활비 지원 등에 나선다.

소상공인 지원 및 경기활성화를 위해 총 12개 사업 43억의 예산을 투입한다. 소상공인 경제회복 지원, 소상공인 살리기 지역상품권 추가 할인,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특별공공근로사업, 중소기업 운전자금 이차보전 확대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코로나19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위해 5억8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격리자 생활지원비, 격리자 입원치료비, 예방적 코호트격리시설 참여자 지원 사업 등 5개 사업을 추진한다.

또 감염병대응 지원체계 구축,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지원, 방역초소 운영비 등 행정 및 방역 지원을 위해 총 8개 사업에 12억원의 예산을 배정하기로 했다.

지방세 면제 및 감면, 농업인 농기계 임대료 지원 등을 위한 예산도 마련한다.

더불어 영덕군의회와 협의해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영덕사랑 상품권 할인 추가 발행, 농업인 농기계 임대료 감면 등의 조례 개정도 추진한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감히 상상할 수 없는 위기 상황에서 코로나19 이후를 고민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는 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경제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영덕=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