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침례교 “지역 사회 백신되기 위해 노력 중”… 정부·지자체, 교회 비판에 유감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총회 입장을 밝혔다. 기침은 “한국교회가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교회를 코로나19 온상으로 표현한 데 대해선 유감을 표했다.

기침은 “우리나라와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의 기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면서 “한국의 모든 침례교회는 교회들이 속한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와 사회적 격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정부 정책에 따라 교회는 진행되던 소그룹 모임을 취소하거나 온라인 또는 영상 등의 방법으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특히 교회의 모든 시설과 예배당을 수시로 방역하는 것은 교회 주변의 상가와 열악한 가정들의 방역을 자비량으로 행하고 있다고도 했다.
기침은 “교회가 바이러스의 진원지가 아닌 지역 사회의 백신이 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면서 “정부의 지침도 충분히 이해하며 받아들였고 최대한 협조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노력에도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와 일부 지자체 대표들이 교회를 정부의 시책에 역행하거나 지역을 위협하는 온상으로 표현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기침은 “지난 주말 정부를 대표하는 총리와 지자체 대표들이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한다는 이유로 교회폐쇄, 예배금지, 구상권 청구와 같은 강경한 발언을 했다”면서 “교회가 마치 정부의 시책을 역행하거나 지역을 위협하는 온상으로 표현했다”고 강조했다.

기침은 또 “정부가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발표하는 것에 교회의 종교적 행위와 근본까지 언급해 지적했다”면서 “환경적 차원의 문제 해결을 위한 행정조치가 아닌 종교적 차원의 조치들을 취하는 행위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전했다.

윤재철 총회장

윤재철 기침 총회장은 “한국교회와 침례교회는 국민의 안위와 사회 전반에 걸쳐 발전과 안전 더 나아가 행복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힘써 왔다”면서 “정부는 교회와 지역사회 그리고 더 나아가 국민들에게 반기독교 정서를 만들어 가는 것 같은 성명과 정책을 집행한 데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기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교단의 모든 교회들과 동역자들의 협력도 요청했다.
기침은 “대구·경북지역의 어려운 교회와 성도들을 위로하고 격려해준 일을 기억하고 있다.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단의 여러 지역의 교회들에게 유익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예방과 종식을 위해 기도제목도 나눴다.
기침은 “의료진 및 보건당국 관계자의 육신을 지켜주고 치료제와 백신이 하루 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연구진에게 능력과 지혜를 주시도록 기도해 달라”고 했다. 또 “대통령을 비롯하여 위정자들에게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기도 제목도 덧붙였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