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KF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현 남자 축구대표팀 구성원들이 나이 제한으로 참가하지 못하는 건 불공평하다는 내용의 공식 서신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보냈다. 23세 이하만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현 규정상 내년이 되면 참가할 수 없는 23세 선수들이 생길 수 있어서다.

KFA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도쿄올림픽 축구 종목 참가 자격 의견을 공식 서신으로 정리해 IOC와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축구연맹(FIFA)에 보냈다고 26일 밝혔다. 남자축구는 올림픽 종목 가운데 만 23세 이하로 연령 제한이 있다. 이 규칙에서 예외인 와일드카드 제도가 있지만 3명이 한계다. 현 규정이 유지된다면 예선 통과 당시 주축이던 1997년생 선수들이 출전자격을 잃는다.

KFA는 해당 서신에서 “올림픽 출전을 위해 예선을 치르고 준비해온 선수들이 코로나19라는 불가항력적 사유로 대회가 연기돼 본선에 참가할 수 없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림픽 명칭을 포함해 모든 사항이 유지되고 개최 시기만 조정된 만큼 본선 진출을 달성할 선수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고 본선 무대에서 경기할 수 있도록 조치해주길 요청한다”고 적었다.

엔트리 숫자에 관한 건의도 있다. KFA는 “올림픽 예선을 비롯 FIFA 및 각 대륙 연맹의 모든 대회가 23명 엔트리로 구성되는데 올림픽 축구만 오래 전 결정된 18명 엔트리를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며 “18명 엔트리는 시대에 뒤떨어지고 국제 축구의 최근 흐름과도 맞지 않기에 올림픽 연기와 함께 엔트리 확대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학범 올림픽 대표팀 감독은 24일 도쿄올림픽 연기가 발표된 직후 KFA에 1997년생 선수들이 내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이 합리적 판단이라고 의견을 전달했다. 홍명보 KFA 전무는 “예선을 통과한 선수들이 본선에 참가하는 게 올림픽이 추구하는 공정성과 스포츠 정신에 부합한다 생각한다”며 “호주 등 참가선수 연령을 늘리는 데 동의하는 다른 국가와 함께 해당선수들이 기회를 잃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