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안내 포스터. 서울시제공

서울시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오는 30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은 공적 마스크 판매와 같은 방식의 ‘5부제’로 온라인을 통해 받는다. 신청은 서울시 복지포털(http://wiss.seoul.go.kr)에서 신청자의 출생연도 끝자리 수에 따라 해당 요일에 신청 가능하다. 출생연도 끝자리 1·6은 월요일, 2·7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이고 주말에는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누구나 가능하다.

신청 절차에는 공인인증서가 필요하다. 공인인증서 인증 이후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하고 파일로 올리면 된다.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노인이나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120다산콜 또는 거주지 동 주민센터로 전화로 요청하면 지원 인력이 직접 방문한다.

온라인 신청 외에 4월 16일부터 5월 15일까지 동 주민센터에서 5부제로 현장 접수도 진행된다. 지급 여부가 결정되면 문자 메시지로 통보하며 신청 접수일로부터 일주일 안에 지급된다. 신청 전 문의는 120다산콜이나 동 주민센터로 전화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예산이 소진되기 전까지 선착순으로 지원하는 것인지 묻는 문의가 상당히 많다”며 “조건에 해당하면 신청순서와 관계없이 모두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난긴급생활비는 시내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중 기존 복지제도 혜택을 못 받는 가구에 지급한다. 액수는 1∼2인 가구 30만 원, 3∼4인 가구 40만 원, 4인 이상 가구 50만 원이다.

재난긴급생활비는 ‘서울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로 제공된다. 서울사랑상품권을 선택하면 재난긴급생활비가 10% 더 지급되고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쓸 수 있다고 한다. 선불카드는 유흥업소 등 일부 업종에서는 사용할 수 없고 서울 내 식당, 마트, 편의점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 재난긴급생활비는 6월 말까지 사용할 수 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8일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브리핑에서 “소득 기준만 확인되면 지원하는 ‘선 지원 후 검증’을 원칙으로 하고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재난긴급생활비를 최소한의 증빙을 거쳐 먼저 지원하고 추후에 구체적 조사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지원기준을 충족하지 않은 경우에는 재난긴급생활비를 환수한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