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충북 증평의 60대 여성이 검체 채취 뒤 자가격리 권고를 어기고 다수의 다중이용시설을 다녀간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충북도와 증평군에 따르면 증평군 증평읍에 거주하는 주부 A씨(60·여)는 지난 25일 오전 발열, 인후통, 근육통, 기침 증상으로 증평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했다. 민간수탁 기관의 검사 결과 당일 밤 ‘양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미국 뉴욕에서 사는 딸 집에 방문하기 위해 이달 2일 출국했다가 24일 귀국했다. 입국 당시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고 전했다.

25일 오전 9시쯤 검체 채취를 마친 A씨에게 보건소 측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하도록 권고했다

하지만 역학조사 결과 A씨는 바로 귀가하지 않고 증평과 청주 지역의 다중이용시설을 다수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보건소를 나와 증평 신한은행에서 환전하고, 증평우체국에서 등기를 발송했다. 이어 몸이 이상하다고 여긴 A씨는 당일 오전 11시쯤 인근 청주시로 넘어와 청주의료원과 충북대병원을 잇달아 찾았다.

이후 A씨는 곧장 집으로 향하지 않았다. 정오에서 오후 1시 사이 청주시 상당구에 있는 육쌈냉면 청주점과 다이소 청주 본점을 들렀다. 다시 증평으로 돌아온 A씨는 오후 2시쯤 증평 충북마트에서 물건을 산 뒤 오후 2시30분에는 증평 코아루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방문하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A씨가 다녀간 곳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고 유학생 등 귀국자들이 늘자 유럽발 입국자에 이어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27일부터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하는 등 검역강화 조치를 하기로 한 바 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