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서울 종로구 선관위에서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을 끝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無) 공천을 이뤄냈다”며 “이번 총선은 친문(친문재인) 패권세력과 통합혁신세력 간의 결전”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공천 관련 입장문을 내고 “저는 공천관리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이기는 공천, 혁신적 공천, 공정한 공천을 천명했다”며 “그러기 위해 관행처럼 굳어져 왔던 당대표의 부당한 간섭을 스스로 차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좋은 결과를 낸 것 같아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과 이석연 부위원장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황 대표는 낙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하는 후보들을 향해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하는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달라”며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도 “공천 과정에서 갈등과 이견이 있고 결정 시간이 지체된 점은 유감이며, 경륜 있는 다선 의원들이 물러나는 희생이 따라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찾아 김종인 전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제공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에 대해선 “지난 3년의 참혹한 실정을 생각하면 반성이 앞서야 하는데 오만과 독선만 담겨 있다. 민심과 시대에 역행하면서 정권과 친문세력의 안위만을 생각한 공천이었다”고 혹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선관위에서 후보 등록을 마친 뒤 “종로는 정치·경제·문화·복지 일번지다. 그 위상을 되찾아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제가 압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김종인 위원장이 선거대책을 총괄하게 되면서 황 대표는 종로 선거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