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릴라’ 강범현이 신인 탑라이너 ‘론리’ 한규준의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내며 “승리를 소중하게 생각하라”고 조언했다.

강범현이 서포터로 활약한 샌드박스는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정규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2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3연패를 끊은 샌드박스는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다음은 경기 후 국민일보와 전화통화한 강범현과 일문일답이다.

-오늘 경기한 소감은?
“온라인경기를 오랜 만에 한다. 옛날에 NLB라고 온라인으로 하는 대회가 있었다. 신인때로 돌아간 느낌이 나서 좋았다. 마음 편하게 게임했다.”

-오프라인 대회와 차이점이 있다면
“오프라인이 그래도 더 좋다. 프로게이머로서 현장감 있게 응원받는 게 좋다. 온라인은 편안함이 있다. 각각 장단점이 있는 것 같다.”

-오늘 경기력 얼마나 만족하나
“멤버 변경이 있어 불안함이 있었다. 그와 별개로 게임이 잘 풀렸다. 사실 시즌이 멈췄다가 다시 시작했기 때문에 상대가 무엇을 준비할지 몰랐다. 연습한 게 맞나 하는 의아함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우리의 연습이 맞았다.”

-3연패 중에 귀중한 1승을 챙겼다. 분위기 반전의 계기가 있나
“3연패 후 쉬는 기간 동안 각자 리프레시를 잘하고 왔다. 연습 과정에서 최대한 긍정적으로 게임을 했다. 내일 경기가 있고 일요일 경기도 있다. 이번주 세 경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안 뛴 선수들과 함께 열심히 연습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론리’가 ‘기인’을 상대로 잘해줬는데
“론리 선수는 젠지전에서 데뷔전을 했다. 당시도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는데 아쉽게 졌다. 오늘 젠지전 만큼 잘해줬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줄 것 같다. 우리 팀에는 ‘서밋’ 박우태 선수도 있다. 서로 성장하는 게 좋은 것 같다.”

-선배 선수로서 론리 선수에게 해줄 수 있는 말이 있을 것 같은데
“데뷔를 한 후 이르게 승리를 했다. 오늘 승리에 너무 만족하지말고, 앞으로 경기가 많으니 승리를 소중하게 생각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이겼을 때 계속 기쁨을 느꼈으면 한다.”

-바뀐 패치에 대한 평가를 한다면
“패치가 좀 자주되는 편이다. 다음 패치에는 오공이 리메이크 된다고 한다. 오래 하다보니 패치가 자주되면 머리가 아프더라.(웃음) 잦은 패치는 좋지만 바텀 말고 다른 라인에 패치가 됐으면 좋겠다.(웃음)”

-하고싶은 얘기가 있는지
“오랜 만에 연패를 끊어서 굉장히 기쁘다. 제가 출전한 것도 좋았다. 이번주 2경기가 있다. 열심히 준비해서 다음 경기도 이기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