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기독자유통일당 비례 후보 1번 탈북민 이애란

탈북민 비례 1번은 국내 처음…2번에 김승규 전 국정원장, '불자 논란' 이은재 공천 배제

이애란 기독자유통일당 대변인.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 변호사) 최고위원회가 비례대표 1번에 이애란 대변인을 배치하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탈북민이 비례대표 후보 ‘1번’에 오른 것은 국내 처음이다.

당 관계자는 26일 이 대변인이 비례대표 명단에 첫번째로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탈북여성 1호 박사’다.

현재 북한전통음식문화연구원 원장, (사)자유통일문화원 원장 등을 맡고 있다.

이 대변인은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제가 앞으로 해야 할 일들에 대해 더 많은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 들어가지 못한다 해서 일을 못하는 건 아니지만, 의원이 되면 좀 더 효과적으로 일할 수 있고 시스템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비례대표 2번은 국가정보원장과 법무부장관을 역임한 김승규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이다.

김승규 전 국정원장.

3번은 주옥순 엄마방송 상임대표가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안산시의회 의장을 지낸 김석훈 S.H.D㈜ 대표와 송혜정 낙태죄폐지반대국민연합 대표, 고영일 기독자유통일당 대표를 각각 4~6번으로 배정하는 등 21명의 비례대표 후보를 선정·발표했다.

당초 비례대표 1번에 내정했던 이은재 의원은 공천 탈락했다.

이 의원은 23일 미래통합당을 탈당하고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했었다.

과거 불교 신도 행보가 뒤늦게 불거지며 당내 보수 기독세력의 반대가 컸기 때문이라고 당 관계자는 밝혔다.

기독자유통일당은 2016년 3월 창당한 기독자유당이 전신이며 지난 6일 기독자유통일당으로 당명을 변경했다.

예수한국, 복음통일을 목표로 자유민주주의(정치철학)와 자본주의(경제체제)로의 온전한 체제를 추구한다.

다음은 기독자유통일당 비례대표 후보 명단이다.

1. 이애란 : (전) 대통령직속 사회통합 위원회 민간위원 (현) 사단법인 자유통일문화원 원장
2. 김승규 : (전) 제58대 법무부장관, 제27대 국정원장 (현) 변호사
3. 주옥순 : (전) 전교조 퇴출 학부모 연합 공동대표 (현) 엄마방송 상임대표
4. 김석훈 : (전) 안산시의회의장 (현) S.H.D 주식회사 대표이사
5. 송혜정 : (전) 나사렛 대학교 겸임교수 (현) 낙태죄폐지 반대 국민연합 대표
6. 고영일 : (전) 사단법인 Advocates Korea 사무총장 (현) 기독자유통일당 대표
7. 현숙경 : (전) 현대영어문학회 편집위원 (현) 바른인권여성연합 연구소 “세움” 소장
8. 권오형 : (전) 기획재정부 세제발전심의위원회 의원 (현) 한국 YMCA 서울 YMCA 감사
9. 오현민 (전) New Community Mission Church 교육부 전도사 (현) 태아사랑운동연합 경북지부 대표
10. 윤재성 : (전) 기독교한국침례회 대전본지방회 증경회장 (현) 차세대바로세우는 학부모연합
11. 박연수 : (전) 서울대학교 대학원 미학 수료
12. 지영준 :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원 (현)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 인권위원, 실행위원
13. 박은희 : (전) 초등학교 교사 (현)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공동대표
14. 임성훈 : (전) Asian Center for Theological Studies and Mission 목회학 석사 (현) Rhema 선교회
15. 이향 : (전) 코오롱헤드 상품기획 선임디자이너 (현) 제주교육학부모연대 공동대표
16. 한효관 : (전) 강원대학교 대학원 교육행정학전공 수료 (현)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대표
17. 이현영 : (전) 대구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원 (현) 국민을 위한 대안 대표
18. 우종욱 : (전) 아둘람세계선교회 대표 (현) 빛과소금교회 담임목사
19. 정미라 : (전) 경성대학교 신학대학원 졸업 (현) 예사랑교회 협동목사
20. 최봉식 : (전) 대전광역시 남부여성가족원장 (현) 한국직장인선교연합회 지역네크워크본부장
21. 한정원 : (전) 아파트분양대행회사 대표 (현) 사회적기업 이사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