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순복음강남교회, 코로나19 극복 성금 3천만원 전달

대구·경북 의료진에 후원물품도 기부

사진=순복음강남교회 제공.

순복음강남교회(담임목사 최명우)는 24일 서울 강남구 역삼로에 있는 이 교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3000만원과 의료진을 위한 후원물품(1245만원 상당)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사진)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대구·경북의 소외 계층과 방역에 힘쓰는 의료진을 위함이다.

이 교회 최명우 목사는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방역에 나서는 교회와 지역사회의 모습에 찬사를 보낸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 선행의 따뜻한 소식을 많이 접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우리 교회에서도 정성을 모아 3000만원을 마련했다. 어려운 형편에 있는 성도까지 십시일반으로 동참한 성금”이라고 설명했다.

또 “샴푸 500개를 성금과 함께 의료진에 전달해 달라는 성도도 있었다”며 “마음을 모아 전달하는 성금과 물품이 좋은 열매로 나타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종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매일 하루 1끼 금식하며 1시간씩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목사는 특히 “국난을 맞아 서로 남탓만을 하는 것이 아니라 우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를 갖자”고 당부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답사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이 오늘도 현장에서 자신의 일을 묵묵히 감당하고 있다”며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분까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전달하겠다”고 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