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정부의 국경 폐쇄로 발이 묶였던 여행객과 봉사단원 등 한국인 198명이 한국 정부가 마련한 임시 항공편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현지시각으로 26일 주 페루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수도 리마의 군 공항에서 한국인들을 태운 아에로멕시코 항공기가 이륙했다. 198명 모두 발열 등 이상 증상이 없어 무사히 탑승했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이 항공기는 멕시코 티후아나에 들러 급유한 후 한국시간 28일 오전 6시 2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페루 정부는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해 전 국민에 자가격리 명령을 내리고 17일부터 입출국을 모두 막았다.

페루 곳곳에 있던 한국인 여행객 등 단기 체류자들과 철수 명령이 내려진 한국국제협력단(KOICA) 봉사단원들은 페루 내에서 봉사나 여행을 이어갈 수도, 귀국길에 오를 수도 없는 처지가 됐다.

이에 따라 외교부와 주 페루 대사관이 현지 정부와 협의해 한국인들의 이동과 출국, 전세기 이착륙 허가를 받아내고, 한국-멕시코 노선을 운영하는 멕시코 항공사와 협상해 임시 항공편을 마련했다. 1인당 300만원 중반대인 항공기 비용은 개인이 부담했다. 이에 앞서 대사관은 고산지대 쿠스코를 비롯해 페루 14개 지역에 흩어져 있던 한국인들을 국내선 임시 항공편과 버스 7대를 이용해 25∼26일 리마로 수송하기도 했다.

이날 리마 군 공항에서는 한국 전세기 외에도 독일 정부가 보낸 전세기가 자국민을 싣고 가는 등 미국, 영국, 호주 등이 속속 페루 내 자국민 수송에 나서고 있다. 페루 정부는 이날 전 국민 격리 기간을 내달 12일까지로 13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