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6일 오후 원격교육 시범학교로 지정된 서울 마포구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가 온라인 수업 예행연습을 하고 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에 한시적으로 적용할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전국 시·도 교육청과 학교에 배포한다고 27일 발표했다.

기준안에 따르면 개학 후 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의 이유로 학교 문을 닫는 상황이 되면 학생들은 실시간으로 온라인 원격수업을 듣거나 강의·과제를 받게 된다. 특히 집단 수업이 불가능한 경우 확진자가 나오지 않더라도 원격수업이 가능토록 유도할 방침이다. 6일 개학을 장담할 수는 없지만 어떤 경우라도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에 준비를 하겠다는 것이다.

교사와 학생이 실시간으로 강의와 질문을 주고받는 '실시간쌍방향 수업'을 듣는 학생들은 수업 중 활동이나 수업 태도가 수행평가·학교생활기록부에 반영된다. 강의 콘텐츠나 과제를 받고 온라인 피드백만 주고받는 원격수업의 경우에는 수행평가·학생부에 반영되지 않는다. 정상 개학 후 대면 수업한 내용만 반영되는 것이다.

교육부는 학교가 원격수업을 제공할 때 단위 수업 시간(초등학교 40분, 중학교 45분, 고등학교 50분)에 준하는 학습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기준안에 명시했다. 원격수업은 교과별 핵심 개념을 중심으로 제공해 학습 결손이 없도록 해야 한다.

교사들은 단편적인 강의 위주로 진행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학생이 생각을 표현하고 활동에 대한 결과를 제시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하며, 학생별 피드백을 제공해야 한다. 출결 확인 및 처리는 학습관리시스템(LMS)·문자메시지·전화 통화 등으로 실시간으로 하거나, 학습 결과 보고서 또는 학부모 확인서 등으로 수업 후에 하게 된다.

평가는 대면 수업이 재개된 후에 시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다만 교육부는 실시간쌍방향 수업을 할 경우에는 원격수업 중에 수행평가를 할 수 있다고 허용했다. 학생부의 경우에도 대면 수업 재개 후에 기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실시간쌍방향 수업을 했다면 교사가 직접 관찰한 수업 태도나 참여도를 기재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전국 시·도 교육청은 이날 교육부가 배포한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바탕으로 지역별 세부 운영지침을 마련해 각 학교에 내려보낼 예정이다. 더불어 교사 상담 및 연수, 원격수업 지침·안내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직 6일 개학에 대한 가능성은 유동적이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 6일 개학안’에 대해 판단하는 것인 시기상조라고 했다. 정 총리는 “아직 4월 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다”면서도 “개학 이후의 '새로운 일상'은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으로는 “코로나19의 전파위험을 낮추면서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방역 지침이 필요하다”며 “내주 교육·문화·여가·노동·종교·외식 등 분야별 생활방역 지침을 논의하겠다”고 코로나19 시대 속 정상 생활로의 복귀 가능성도 내비쳤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