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통합당 당색인 핑크색을 포르노를 상징하는 색에 비유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핑크색에서 포르노를 떠올렸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종걸 의원은 파문이 일자 “조금 과한 표현을 한 것 같다”며 정당 색을 ‘포르노’라고 언급한 페이스북 게시글을 수정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래 저는 외국 생활할 때 핑크색 리본의 상징성은 유방암 환자들을 응원하는 의미 정도로 알게 됐다”며 “핑크색에서 포르노를 떠올렸다는게 믿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요즘은 지하철 탈 때 임산부 배려석이 핑크색으로 상징되고 여성 우선 주차구역이 주로 핑크색”이라며 “이종걸 의원님은 지하철 배려좌석이나 주차구획선의 분홍색을 보면서도 포르노가 떠오르는지 되묻겠다”고 거듭 비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인천 연수구을 후보로 민경욱 의원을 다시 공천한 통합당의 오락가락 행보를 비판하면서 통합당의 핑크색을 문제 삼았다.

그는 “포르노처럼 공공연하게 오로지 색정을 자극하는 영상물을 ‘핑크 무비’ 혹은 도색 영화라고 한다”며 “핑크의 이런 상징을 볼 때 이 당의 상징색을 핑크로 선택한 것은 놀라운 혜안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포르노 발언을 놓고 비판이 거세자 페이스북 게시글을 수정했다. 그는 “다른 색들도 그렇지만 핑크 역시 여러 상징이 있다. 구글 등을 검색해보면 핑크를 저차원적인 성적 표현물, 미디어의 상징으로 쓰이는 경우도 많다”며 “20대 국회 때 보수 야당 행태가 너무 상식 이하여서 당의 상징색과 관련하여 조금 과한 표현을 한 것 같아 글을 수정했다”고 해명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