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연합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도 휴식기가 찾아왔다.

대한체육회가 진천선수촌 운영을 잠시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26과 27일 이틀에 거쳐 퇴촌을 완료했다.


전날 탁구, 양궁, 수영 다이빙, 레슬링, 핸드볼 종목 태극전사 204명이 짐을 쌌고, 이날 사격, 역도, 기계체조, 태권도, 유도 종목의 지도자와 선수 약 290명이 퇴촌했다.



진천선수촌 출구에는 이들을 태우러 온 차들로 빼곡했다. 퇴촌한 이들은 개인 차량으로 자택이나 소속팀으로 이동했다.


일부 종목 선수들은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예선 대회를 준비하느라 지난해 11월부터 5개월 가까이 선수촌을 나가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선수촌 집단 감염을 봉쇄하기 위해 외출·외박을 철저히 통제해 최소 4주 이상 바깥 바람을 쐬지 못한 이들도 많았다.


이들은 잠시 훈련을 접고 자택과 소속팀으로 돌아가 휴식을 취한다. 이후 다시 복귀해 1년 뒤로 늦춰진 도쿄올림픽 대비할 계획이다.

재입촌은 3주 뒤부터 가능하다. 다만 2주의 격리와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서류를 대한체육회에 제출해야 한다. 재입촌을 위해서는 5주까지 소요될 수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향후 3~4주 이내에 새로운 일정을 확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선수들은 재입촌하는 시기부터 다시 강도 높은 훈련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은 휴식을 취하면서 매일 건강을 체크해 지도자에게 알리고 지도자들은 이를 보고서로 작성해 체육회에 보고한다. 체육회는 선수촌 방역에 힘쓰고 태극전사들의 재입촌 시 철저한 코로나19 검사 계획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