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4·15 총선을 지휘하는 과정에서 누적된 피로로 건강이 악화돼 병원을 찾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코로나19국난극복회의 후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은 뒤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그동안 과로로 건강이 안 좋아 검진 약속을 잡아뒀던 것”이라며 “주말까지 휴식을 취한 뒤 다음 주부터 당무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측은 이 대표가 실신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건강 문제로 오는 30일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앞두고 진행하려던 기자간담회 참석도 어려워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대표가 직접 간담회 개최를 준비하라고 했지만, 간담회 시간 등을 고려할 때 무리라고 판단해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간담회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